다 끌어안고 살지 않겠습니다
새로운 나를 위한 인생의 재고 정리
  • 지은이
  • 옮긴이
  • 발행일
  • 브랜드명
  • 페이지
  • 정가
  • ISBN
  • 야마시타 히데코
  • 박주희
  • 2018.03.22
  • 레드박스
  • 224쪽
  • 12,500
  • 9791188039166
  • 도서구매
도서 소개
“물건도, 인간관계도, 고정 관념도 마음이 허락하는 만큼만 가뿐하게”
새로운 나를 위한 인생의 재고 정리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고(斷), 끊고(捨), 집착에서 벗어나는(離) 생활 방식을 제안해 일본에서 ‘단샤리(斷捨離) 열풍’을 불러일으킨 야마시타 히데코의 에세이.
《다 끌어안고 살지 않겠습니다》는 그녀가 인생의 터널에 갇혀 있던 40대를 지나 50대에 접어들면서 경험하고 깨달은 것들을 담아낸 일기장 같은 책이기도 하다.
‘아이를 위해’, ‘남편을 위해’, ‘커리어를 위해’ 사느라 미처 자기 자신을 대접할 줄 몰랐던 이들에게 물건, 사람을 마주하면서 마음의 센서를 갈고닦는 방법에 대해 안내하며 ‘새로운 나’로 거듭나기 위한 길로 이끈다.
목차

롤로그_나답게 살아가기 위한 인생의 재고 정리

1장. 새로운 나를 만나기 위하여 50살부터가 ‘진정한 나’
인생의 정리 정돈이 필요한 시간
새로운 무대에 오르기 전에 | 나이를 먹는다=늙는다? | 무거운 짐짝은 벗어던지고
피곤에 절어 있던 나의 40대
사는 게 덧없다고 느껴지던 시절 | 충동적으로 사들인 교재들 | 인생의 지각변동이 일어나는 시기
50살부터 시작되는 ‘자기 인생’
사람은 50살에 다시 태어난다 | 지금이야말로 나를 대접해야 할 때

2장. 물건이 비추는 속마음 왜 버리지 ‘못하는’ 걸까?
모든 것은 물건으로 드러난다
버리고 싶은데 버리지 못한다 | 모모코 씨의 식기장 | ‘한낱 식기’가 비추는 마음의 무게
마음에 부하가 걸리는 곳
우리를 짓누르는 불안의 실체 | 혼수 장롱이 상징하는 것
버리는 행위 허락하기
물밀듯 들어오는 물건, 물건, 물건 | 수납만 잘하면 될까? | 버리는 행위를 허락하지 않는 것일 뿐

3장. 왜 ‘좋은 사람’일수록 쟁이고 살까? 문제는 ’타인축’
선택할 수 있는 자유
시간이 흐르면 관계도 변한다 | 아직 더 입을 수 있을까 캠페인?! | 스스로 결정하면 인생이 편해진다 | 불필요·부적합·불쾌 구별하기
‘좋은 사람’을 내려놓는다
다른 사람 기분을 맞추는 버릇 | 내 기분을 좋게 유지할 것 | 내가 산 물건, 남에게 받은 물건 | 남에게 받은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
무의식적인 타인축의 정체
타인의 뜻을 따르며 살아왔다면 | 남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싶은 나 | 차마 버리지 못하는 넥타이

4장. 불안과 확신에서 자유로워지다 고정 관념과 작별을
정말로 필요한 물건인가?
‘화장실 솔, 어떻게 하세요?’ | 수단과 목적을 분명하게
불안의 정체
내버리지 못하는 이동식 변기 | 지금 보고 있는 것이 당신 미래의 자화상 | 아깝다고 느끼는 마음의 함정 | 다시는 갖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불안 | 사재기와 비축의 차이
상쾌한 이미지를 선택한다
하지 못하는 이유, 할 수 있는 이유 | 나이는 켜켜이 쌓아가는 것 |미래는 알 수 없지만 선택은 자유다

5장. 인간관계가 괴롭게 느껴진다면 ‘자기축’을 갖는다
나에게 솔직해진다
머리로 생각하지 말고, 가슴에게 물어본다 | 자신의 감정을 허락하자 | 인간관계를 위한 ‘고마워요’의 위력
자기축을 가진다는 것
무심결에 타인축이 되었던 나 | ‘~탓에’와 ‘~해줬는데’ | 간병 문제야말로 자기축으로 | 이기주의와 자기축의 차이점
분노의 감정을 마주하는 방법
피해자 위치는 매력적이다 | 분노의 정체 알아차리기 | 연하장, 어떻게 하고 있나요? | 좋은 사람으로 보이고 싶어서

6장. 내 인생을 살아내는 법 운에 기대지 않는다
받아들이고 감내한다
각오와 용기가 있는 낙천가 | 부정적인 감정도 받아들인다 | 헤어짐의 쓰라림
조감한다, 자존감을 키운다
내 집 서랍에서 배운다 | 제한을 풀면 셀프 이미지가 바뀐다 | 신뢰하면 근심거리가 사라진다 | 좋아하는 것에 둘러싸인 환경
기대도 불안도 내려놓는다
즐거운 인생의 스위치를 켜라 | 한 치 앞은 환한 빛!

에필로그_인생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기에 

책 속으로

그동안 ‘아이를 위해서’, ‘남편을 위해서’, ‘커리어를 위해서’ 그렇게 아등바등했는데, 이제 와서 깨달은 건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냉혹한 현실이다. 내 역할을 잃었다는 상실감, 그동안 나 자신이 아닌 남을 위해 노력을 허비했다는 사실에 대한 피해의식,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하나 하는 초조함, 오만 가지 생각이 한데 뒤섞여 가라앉는다. 이 침전물이 마음을 짓눌러 다 ‘부질없다’는 허무함을 느끼게 한다._31-32쪽

인간관계와 관념도 물건처럼 한편으로는 우리의 인생을 풍요롭게 해준다. 그렇지만 경우에 따라 지나치게 많아지면, 되레 족쇄가 되기도 한다. 차고 넘치는 ‘물건’, 괴로운 ‘인간관계’, 제한된 ‘고정 관념’은 우리의 인생을 무겁게 만드는 주범이다. 이 화근 덩어리 3종 세트를 말끔히 치울 수 있다면 우리의 마음이 얼마나 가벼워질까?_57쪽

주위를 둘러보면 ‘버리지 못한다’는 말이 자주 귀에 들리는데, 사실 따지고 보면 버리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다만 ‘버리는 행위’를 허락하지 않는 것일 따름이다. (……) 타인이 메고 있는 짐 꾸러미를 내려놓게 하는 일은 어렵지만, 내가 메고 있는 짐 꾸러미는 내려놓고자 하는 의지만 있으면 내려놓는 행위에 대해 스스로 허락을 내리기만 하면 그만이다._71쪽

‘불필요·부적합·불쾌’의 체로 걸러 취사선택하는 작업을 거듭하다 보면, 결국 ‘필요·적합·상쾌’한 물건만 남게 된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물건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인생과 내가 엄선한 마음에 쏙 드는 물건에 둘러싸인 인생, 당신이라면 어느 쪽을 선택하겠는가?_89쪽

물건을 버리는 것도 아깝지만 나를 지치게 하는 관계를 유지하는 데 일일이 마음 쓰고 마음을 졸이는 것이 훨씬 더 ‘아깝다’는 사실을 먼저 인식하자. 받은 물건을 버릴 수 없는 이유는 ‘처분하는’ 데도 ‘버리는’ 데도 그것을 준 사람의 성의가 걸리기 때문이다. 마음의 기준이 타인축이기 때문이다._101쪽

학창 시절 새로 사귀어 친하게 지내던 친구도 학교를 졸업하면서 소원해지는 일은 낯설지 않다. 같은 시간을 공유하고, 같은 것을 배우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던 친구도 피차 환경이 바뀌고 시간이 지나면 관계도 바뀌어간다. 시간이 흐르는 가운데 물건과 자신과의 관계가 바뀌듯이 사람과 사람의 관계도 바뀐다. 특히 업무적인 관계라면 더욱 그러하다._185-186쪽

먼저 물건을 통해서 ‘상쾌·불쾌’를 느끼는 회로를 되찾아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게 성큼 다가가 선택과 결단을 내리기 위한 사고를 한다. (……) 이 작업을 되풀이하는 가운데, 정리 정돈하면서 물건 자체만 바라보던 시점에서 ‘주거 공간’이라는 공간을 응시하는 시점으로 확대되어 차츰 옮겨갈 수 있다. 조감력은 물건·일·사람 모두에게 적용해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다._204쪽

“신뢰하되 기대하지는 말자.” 불안을 내려놓고 미래를 미더운 눈으로 바라본다면, 지금을 살아가는 내가 한층 생기발랄해진다. 미래는 그 연장선상에 있다. “틀림없이 밝은 미래가 올 거야…….” 이러한 기대는 집착이므로 그만큼 나를 버겁게 한다._218쪽 

저자 소개
도쿄 출신으로 와세다대학교 문학부를 졸업했다. 대학 시절에 접한 요가의 행법 철학 ‘단행(斷行)·사행(捨行)·이행(離行)’에서 착안해 ‘단샤리(斷捨離)’를 창시,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자기탐구 방법인 ‘정리술’을 구축했다.
단샤리 개념이 마음의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발상의 전환법이라는 것을 널리 알린 첫 저서 《단샤리》는 일본은 물론이고 대만, 중국에서도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부감력俯瞰力》, 《자재력自在力》으로 이어지는 단샤리 3부작을 비롯해 집필·감수한 관련 서적의 판매량은 총 300만 부를 넘었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버리는 즐거움》,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공저) 등이 있다. 현재 전국을 누비며 ‘단샤리 세미나’를 열고 있으며 신문, 잡지, TV 등에서 다양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CONTACT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38길 11
TEL
02-546-4341
SNS
  • 블로그 아이콘
  • 네이버 포스트 아이콘
  • 인스타그램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