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 상처가 제일 아프다
  • 지은이
  • 발행일
  • 브랜드명
  • 페이지
  • 정가
  • ISBN
  • 박민근
  • 2016.08.16
  • 레드박스
  • 276쪽
  • 14,800
  • 9788989456926
  • 도서구매
도서 소개
‘어른의 성장통’을 겪고 있는 나를 위한 심리처방전
자신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남편과 시어머니를 피해, 끝없이 무언가를 요구하는 아이들에게서 탈출하고자 TV 드라마를 도피처로 삼은 경은 씨. 지난 사업 실패의 쓰라린 경험을 만회하기 위해 이를 악물고 뛰어다녔지만, 고객들에게 잦은 거절을 당하며 ‘거절공포증’에 시달리게 된 정수 씨. 가시고기처럼 몸이 가루가 되도록 일해서 번 돈 수억 원을 오직 피규어를 사 모으는 데 투자한 지형 씨.

『나는 내 상처가 제일 아프다』는 드라마 중독, 외모 콤플렉스, 우울증 등 삶이 주는 다양한 문제를 안고 살아가는 31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책·영화·노래 등의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문학·예술 치료로 자신의 마음속 얼룩을 서서히 지울 수 있도록 돕는다. 그리고 상처를 주는 현실을 분석하고 그것을 이겨낼 지혜를 알려줌으로써 괜찮은 어른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한다.
목차

프롤로그_ 누구나 자신만의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

Chapter 1 왜 나는 아프다는 말도 못하고

성공이 행복이라 믿는 사람들에게
마땅히 사랑해야 할 것을 사랑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의 인정과 칭찬에 매달리지 마라
삶이란 원래 불안한 것
나를 잃으면 모든 걸 잃는다
어른으로 살아가길 거부하는 사람들

서툴지만 어른으로 살고픈 당신을 위한 TIP
_삶을 온전히 사랑하기 위한 열 가지 방법

Chapter 2 상처투성이 세상에서 길을 잃지 않는 법
안전한 길만 가는 사람은 인생의 재미도 얻을 수 없다
어쩌다 나는 사랑 불능자가 됐을까?
더 나은 삶을 위한 버리는 연습
세상 모든 일이 내 책임은 아니다
상처투성이 세상에서 길을 잃지 않는 법
아무리 절박해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

서툴지만 어른으로 살고픈 당신을 위한 TIP
_일상을 행복하게 만드는 열 가지 방법

Chapter 3 사랑이 끝나도 인생은 계속된다
누구도 죽고 싶은 사람은 없다
내가 먼저 사랑할 때만 얻을 수 있는 것들
결혼하지 않으면 불행해질까?
인생은 타인과의 경쟁이 아니다
어떤 경우에도 미루지 말아야 할 위로
행복을 포기하지 않고 살아가는 법

서툴지만 어른으로 살고픈 당신을 위한 TIP
_삶의 축제를 연장하는 세 가지 방법

Chapter 4 그 누구에게도 상처받지 않겠다는 결심
멀리 돌아본 사람만이 얻을 수 있는 것들
나를 사랑하면 다른 사람의 사랑도 얻을 수 있다
우정 없는 비정한 세상에서 살아가는 법
작고 평범한 것들이 주는 기쁨
인간답지 못한, 그래서 더 슬픈 사람들
어른도 작은 상처에 넘어지면 아프다

서툴지만 어른으로 살고픈 당신을 위한 TIP
_낙관성을 높이는 세 가지 방법

Chapter 5 나는 부족한 나를 사랑한다
내 인생은 지금, 여기에서 결정된다
나만큼 다른 사람도 소중한 존재라는 생각
포기하는 것도 습관이다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때 삶은 풍요로워진다
당신은 상처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내 삶을 바꿀 유일한 사람은 바로 나
나는 거부한다, 내게 좋지 못한 것들을

서툴지만 어른으로 살고픈 당신을 위한 TIP
_치유서를 친구처럼 가까이하는 법 

책 속으로

나는 그녀에게 상처를 다루는 법은 혼자서는 배울 수 없다고 말해주었다. 그렇다. 상처를 이기려면 사람들 속으로 들어가 그 가운데서 얽히고설켜 살며 배워야 한다. 세상에는 좋은 사람도 있지만, 나쁜 사람도 있고, 내게 무심한 사람도 많다. 사람에게서 희망과 사랑만을 배울 수는 없으며, 때로는 거짓과 미움, 실망과 체념도 배워야만 한다. 상처 다루는 법은 책이나 손안의 스마트폰에 적혀 있지 않다. 내가 몸으로 마음으로 겪은 꼭 그만큼만 알 수 있다. _프롤로그

최근 매체를 도배한 ‘먹방’은 균형 잃은 우리의 자화상이다. 의식주는 생존의 기초이니 방송에서 먹는 모습을 만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니지만 요새는 ‘먹방’이 많아도 너무 많다. 우리는 누가 맛있게 음식을 먹는 모습만 보아도 기분이 좋아진다. 누군가가 게걸스럽게 먹는 모습을 보면서 대리 만족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게걸스러운 탐식은 정신에 해롭다. 음식은 천천히 음미할 대상이다. _p.48

“남자친구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셨나요?”
“아뇨, 그러지 못한 것 같아요. 제 자신도 사랑하기 힘든데 누구보고 사랑한다고 말하기는 쉽지 않은 거잖아요.”
“그 때문에 남자친구들과 잘 지내지 못했다거나 헤어졌다는 이야기는 아니에요. 하지만 정아 씨는 사랑에 너무 수동적이에요. 상대가 3 정도 사랑을 표현하면 1이나 2 정도는 내어줄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정아 씨…… 사랑은 주는 만큼 받는 거예요.”
연애를 위해서가 아니라 즐거운 인생을 위해 몇 가지 강력한 실천을 독려했다. 여행, 독서, 공연 관람, 동호회 가입 같은 거였다. 새로운 친구부터 몇 명 사귀라는 취지였다._p.80

“세상에서 기득권을 쥐고 있는 이기적이고 사악한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가는 것이 과연 저에게 행복한 일일까요?”
희망을 상실해가는 젊은 세대의 전형처럼 여겨지기도 했지만, 그의 질문은 때때로 긴 여운을 남겼다. 그러던 어느 날 그가 던진 질문은 나의 의표를 찌르기에 충분했다.
“상처투성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선생님은 과연 괜찮으세요? 잘 지내시나요?”
나의 대답은 물론 ‘괜찮지 않다’였다. 겉으로는 세상살이의 흐뭇함이나 생의 가치, 목적의 중요성처럼 상담가다운 내용을 쉬지 않고 말했지만, 속으로는 말문이 막혀버렸다.
그는 그래서 방문을 걸어 잠그고 세상과 연을 끊은 채 살아가고 싶다고 했다. 아무리 좋게 보아주려 해도 세상에는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더럽고 야비한 일만 가득한 것처럼 느껴졌던 까닭이다. _p.99

“경은 씨, 마지막으로 준영이를 안아주면서 ‘사랑해’라고 말했던 게 언제인가요?”
이 질문에 경은 씨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만 흘렸다. 드라마 주인공들의 수많은 사랑 고백을 들으면서도 정작 가장 가까운 이에게는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했던 것이다. 미움은 작지만 사랑은 크다. 작은 미움에 갇히면 그것이 자신을 집어삼킬 것처럼 커다랗게 보이지만, 실은 개미만큼 작디작다. 미움이 덮쳐올 때 사람을 살리는 건 일상적이고 흔한 사랑일 때가 많다.
“경은 씨에게는 작은 그 사랑이 준영이에게는 인생의 전부일 수도 있거든요.”
경은 씨와 가족에게는 새롭고 흥미진진한 진짜 드라마가 필요했다. 헤어진 연인과 가족이 다시 사랑하게 되는 해피엔딩의 드라마. _p.130

하나 씨를 상담하면서 세상의 메마름을 다시금 실감했다. 그녀는 주변에 이런 이야기를 해주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다고 했다. 아픈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3년 전 병실에서 “아이구, 내 새끼 힘들어서 어쩌누?” 해줬던 말 이후로는 처음이었다고 했다. 상담 때마다 “많이 힘들죠?” 하는 별것 아닌 내 말에 매번 눈물을 멈추지 못했던 데는 다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만약 당신이 지치고 힘들 때, “괜찮아”, “잘될 거야”, “많이 힘들었지?” 하며 관심 갖고 위로하는 존재가 주변에 단 한 명도 없다면 과연 어떻겠는가? 아마 당신의 마음은 곧 위태로워질 것이고, 삶의 의미를 잃을지 모른다. 그것이 우리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는 가족과 친구, 이웃이 꼭 필요한 이유다. _p.154  

저자 소개

박민근

저자 박민근은 십 대 시절에는 화가를, 이십 대 시절에는 문학 비평가를 꿈꿨다. 그러나 삼십 대에 들어서면서 뜻하지 않은 삶의 과제와 싸우며 우울증을 겪었고, 이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상담치료 분야에 들어섰다. 이후 12년 동안 심리상담가로 활동하며 약 3만 명의 내담자들을 만나 이들의 상처 난 마음을 치료해왔다.
저자는 자신이 희망의 이야기로 내면의 상처를 치유했듯 그 어떤 심리 요법보다 울림 있는 이야기가 가슴 아픈 이들의 마음을 회복하는 강력한 힘을 지녔다고 믿는다. 때문에 책ㆍ영화ㆍ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문학ㆍ예술 치료 요법으로 심리 문제들을 치료하고 있다.
이 책은 저자가 그 과정에서 만난 삶도 사랑도 서툴기만 한 어른아이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삶이 주는 다양한 문제를 안고 상담실을 찾은 이들에게 자신의 상처를 이기고 괜찮은 어른으로 살 수 있는 유용한 심리 방법들을 조언한다. 또 다양한 내담자의 사연을 통해 독자들이 자신을 돌아보고 스스로 해답을 발견하도록 돕는다.
SBS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KBS 〈굿모닝 대한민국〉, MBC 〈생방송 오늘아침〉, EBS 〈부모 60분〉 등에 출연했으며, MBC 특집 〈고맙습니다 작은도서관〉, EBS 다큐프라임 〈공부 못하는 아이〉, EBS 〈체인지 스터디〉 등의 프로그램에 자문을 맡았다. 현재 KBS 라디오 〈우리는 한가족〉과 〈유나방송〉에 고정 출연 중이며 ‘박민근 독서치료연구소’를 설립해 상담과 연구를 병행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치유의 독서》《성장의 독서》《당신이 이기지 못할 상처는 없다》 등이 있으며 이 중 《당신이 이기지 못할 상처는 없다》는 태국과 타이완에 판권이 수출되는 한편, 2014 세종도서 문학나눔 도서로 선정되었다. 

CONTACT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38길 11
TEL
02-546-4341
SNS
  • 블로그 아이콘
  • 네이버 포스트 아이콘
  • 인스타그램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