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평의 행복, 연꽃 빌라
무레 요코 장편소설
  • 지은이
  • 옮긴이
  • 발행일
  • 브랜드명
  • 페이지
  • 정가
  • ISBN
  • 무레 요코
  • 김영주
  • 2014.11.21
  • 레드박스
  • 280쪽
  • 12,000원
  • 9788989456520
도서 소개
『카모메 식당』의 작가가 다시 한 번 소소한 행복을 이야기한다

만원 지하철도, 억지 미소도 이제 그만!
버려야 누릴 수 있는 진정한 호사가 그곳에 있다

소박한 일상 속에서 자신만의 삶을 추구하는 여성들을 이야기해 온 작가 무레 요코의 장편소설 『세 평의 행복, 연꽃 빌라』가 레드박스에서 출간됐다.
무레 요코는 1984년에 데뷔한 이래 삼십여 년 동안 톡톡 튀는 에세이와 공감 가는 소설 들을 발표, 일본 여성들 사이에서는 ‘믿고 읽는 작가’로 통한다. 한국에서도 『카모메 식당』과 『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하기 좋은 날』 단 두 작품으로 까다로운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세 평의 행복, 연꽃 빌라』는 푸념밖에 할 줄 모르는 엄마와 진심이라고는 없는 직장 생활에 질린 교코가 마흔다섯이라는 나이에 안락한 집과 빵빵한 직장을 떠나 다 쓰러져 가는 빌라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과정을 그린다. 앞서 소개된 두 작품이 자아 강한 주인공들이 주위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걷는 모습을 그렸다면, 이번 작품은 교코가 세상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의 마음에 솔직히 귀 기울이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카모메 식당』의 씩씩한 사치에나 『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하기 좋은 날』의 뚝심 있는 아키코를 마냥 부러워하기만 했던 독자라면 이 작품을 읽으며 교코와 함께, 세상이라는 거센 강물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만의 삶을 지켜 갈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아아 싫다, 싫어. 빨리 몸속에서 빼내고 싶어.”
교코는 몸을 흔들었다. 연꽃 빌라에서 나는 다시 태어날 것이다. 마음에도 없는 아부와 접대용 웃음, 그리고 화장과 유행 패션이라는 강철 갑옷으로 단단히 싸여 있던 자신은 여기 있어서는 안 된다. - 본문 중에서

열렬히 바랐던 유유자적 싱글 라이프. 하지만 교코는 시작부터 불안하기만 하다. 분주하게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을 창밖으로 바라보며 ‘이대로 여기 있어도 괜찮을까. 혹시 이게 꿈이고, 실은 중요한 일이 있는 거 아닐까.’ 하고 속을 끓이기도 하고, 그토록 저주해 마지않았던 직장 생활을 떠올리는 자신을 문득 깨닫고 자책하기도 한다. 게다가 장마철에는 곰팡이와 거대 지렁이, 한여름에는 모기떼로 악전고투하는 교코를 보면, 이야기를 읽는 우리마저 “교코, 정말 괜찮겠니?” 하고 물어보고 싶어진다. 교코는 과연, 지금 이대로 괜찮을까?

갈팡질팡해도 괜찮아, 그게 바로 인생이니까

사실 교코 혼자서 지금까지의 생활을 청산하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고자 했다면 그 끝은 암울한 후회뿐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연꽃 빌라에는 젊은 시절이 궁금해지는 멋쟁이 할머니 구마가이 씨, 직업이 여행가라는 마이페이스 고나쓰 씨, 순박한 요리 청년 사이토 군 등 개성파들이 살고 있었다. 이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엿보기도 하고, 그러다 마음을 나누기도 하면서 교코는 조금씩 연꽃 빌라에서의 삶에 녹아든다. 그리고 어느덧 새소리와 풀 내음, 그리고 시간과 정성을 들여 끓여 내는 커피 맛을 음미할 줄 알게 된다.

과거의 자신은 현재의 자신과 많이 닮기는 했지만, 전혀 다르게 느껴진다. 유행하는 옷과 소품이라든가, 화장품이나 에스테틱, 네일 살롱이 어떻고 하면서 겉모습은 반듯했지만, 그것은 그저 예쁜 갑옷에 지나지 않았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지금은 그 갑옷을 벗고, 속에 있던 부드러운 알맹이가 그 자리에 있다. 날카로운 칼로 찌르는 자들도 없으니 딱딱한 껍질은 이제 필요하지 않다.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은 환경이다 보니 나름 긴장도 했지만, 그것도 시간이 해결하는 중이다. - 본문 중에서

진흙 속에서 소박하게 피어나는 연꽃처럼, 세상과 살짝 거리를 두고 낡은 연꽃 빌라에서 조금씩 달관하는 법을 배워 가는 교코처럼, 우리도 양손에 꼭 쥔 것들을 조금씩 내려놓는다면 이제까지 무수히 흘려보냈을 일상 속 행복을 되찾을 수 있지 않을까.

◎ 줄거리
교코. 45세. 독신. 대형 광고 회사에 근무.
누구나 부러워하는 쾌적한 독신 생활이어야 하지만,
집에서는 엄마의 잔소리, 회사에서는 억지 미소와 아부에 살 수가 없다.
결국 조기 퇴직과 함께 독립을 결심한 교코는
언제 지었는지 짐작도 가지 않는 낡은 연꽃 빌라로 이사한다.
그곳에는 멋을 아는 할머니 구마가이 씨, 직업이 ‘여행가’라는 외국인 홀릭 고나쓰 씨,
무시무시한 주방장에게서 요리 수업을 받는 사이토 군 등 개성파들이 살고 있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책 속으로
여기가 앞으로 내가 살 곳이다. 다다미 여섯 장, 세 평짜리 방에 작은 부엌만 딸린 집.
세상에 연금 생활자들이 있다면 교코는 저금 생활자이다. 한 달에 생활비 10만 엔을 저금에서 꺼내 쓸 것이다. 예산만 잘 지킨다면 어찌어찌 여든까지는 살아갈 수 있을 텐데, 그 이상 살게 된다면 돈이 바닥나겠지. 교코는 갑자기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이 나이에 회사를 그만뒀으니 재취직은 도저히 무리이다. 아르바이트조차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
(31쪽)

흐르는 강물에 제 몸을 맡긴 사람은 기분 좋게 흘러가지만, 도중에 문득 정신을 차리고 강물을 거슬러 오르려는 사람에게 현실은 고달프다. 아무 생각 않고 매 순간순간의 흐름에 몸을 맡긴 사람은 흘러가는 데 능숙해져 오히려 그쪽이 더 행복할지도 모른다. 그리고 교코는 이 나이가 되어 뒤늦게나마 간신히 결단을 내린 것이다.
“잘한 걸까, 잘못한 걸까.”
교코는 후후 웃으며, 산책 중에 자신에게 다가온 미니어처 닥스훈트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기도 하고, 블록 담 위에서 마치 상자 안에 들어가 있는 것처럼 얌전히 앞다리를 접은 박력 넘치는 얼굴의 뚱보 고양이에게 말을 걸기도 했다. 아주 재미있는 산책길이다.
(55~56쪽)

사이토 군은 매일, 잠에서 깨면 “에취, 에취, 에취.” 하고 재채기를 세 번 한다. 교코는 이 소리가 들리면 “아아, 일어났구나.” 싶었다. 구마가이 씨의 콧노래와 사이토 군의 재채기는 사회적으로 아무 할 일이 없는 교코에게 하루하루의 구두점 같은 것이 되어 있었다.
(86~87쪽)

“응. 예를 들면 누구처럼 되고 싶다든가, 꼭 구체적인 사람이 아니더라도 머릿속에 그려진 틀 안에 스스로를 맞추려고 하고 있는 건 아닐까? 어디에 있든 간에. 그 사람한테 어울리는 유형 같은 건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아. 그런 건 어디에도 없고 자기 머리로 생각해서 만들어 갈 수밖에 없다고.”
(140쪽) 
저자 소개

무레 요코(群ようこ) 


저자 무레 요코(群ようこ)는 1954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일본대학교 예술학부를 졸업하고 광고 회사에 들어갔으나 곧 퇴사했다. 여섯 번의 전직 끝에 입사한 ‘책의 잡지사’에서 지인의 권유로 칼럼을 쓰기 시작했다. 1984년 에세이 『오전 영시의 현미빵』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작가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평범한 여성들의 소소한 일상을 유머러스하게 그린 에세이들로 주목 받았다. 한국에서는 『카모메 식당』, 『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하기 좋은 날』 등 독특한 필치의 경쾌한 소설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CONTACT
주소
서울시 성동구 아차산로 17길 49, 1009호, 1010호(생각공장 데시앙플렉스)
TEL
02-546-4341
SNS
  • 블로그 아이콘
  • 네이버 포스트 아이콘
  • 인스타그램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